參奉公 河憬 墓碑銘
 參奉公 河憬 墓碑銘
 우리 하씨는 진양晉陽에서 나와서 대성大姓이 되었다. 고려시대로부터 이조李朝까지 나오면서 크게 현달顯達하였으니, 그런 사실들은 역사 속에 여러 차례 나타났었다. 중세 선조中世 宣祖 이후에 이르러 가문이 점점 한미寒微해지면서 관직도 현달하지 못했다. 그러나 오히려 학문의 연원淵源에 있어서는 학문의 문채가 아름답고 또 손꼽을 만한 것이 많았으니, 유림간儒林間에서도 칭송함이 있었다.
 부군府君의 휘諱는 경憬이신데 선조 때 분이시다. 벼슬은 장사랑 사재감정 참봉將仕郞 司宰監正 參奉이시고, 증조부曾祖父의 휘諱는 우치禹治이신데 안주목사安州牧使를 지내셨고, 조부祖父님의 휘諱는 숙淑이신데 승사랑承仕郞이시고, 고考의 휘諱는 위보魏寶이신데, 생원生員으로 순충보조공신 자헌대부 이조판서 겸 지의금부사 진평군純忠補祚功臣資憲大夫吏曹判書兼知義禁府事晉平君에 추증되셨다. 외조부外祖父는 참의參議로 사천 이공李公 휘 륜諱 綸이셨고, 또 한분의 외조부外祖父는 진양강씨晉陽姜氏로 참의參議 휘 우諱 佑이시다. 배위配位는 함안이씨咸安李氏 대사헌 인형仁亨의 현손이셨고, 부군府君의 아드님은 한 분 뿐이셨는데, 휘는 지상智尙이며 벼슬은 장사랑將仕郞이다. 우리 선세先世 보첩譜牒을 살펴보건대 부군府君의 사적事蹟이 기재記載되어 있으나 겨우 세계世系와 관직官職뿐이다. 또 벼슬을 받으신 해가 어느 해인지 탄생誕生하신 해와 돌아가신 연월일 등도 다 미상未詳이니 고증考證해 볼 길이 없다. 그 밖에 행실이며 문학 문장까지도 또한 일반으로 세상에 모두 전해져 나타난 바 없었다.
 부군府君 형제 중 아홉 형제분은 다 유망儒望)이 있었으나 산림 속에 자취를 감추고, 벼슬길에 나아감을 즐겨하시지 않으셨다. 가만히 이로써 부군府君께서 사셨던 그 당시 세상사를 미루어 생각하고 헤아려 본다면, 이때는 남명선생南冥先生의 학문이 영남지방에 크게 행해지고 있어서 사람들이 인의仁義를 중하게 여길 줄 알고 작록爵祿을 진흙덩이와 같이 가볍게 여겼다. 또 부군府君의 맏형이신 송강공松岡公 휘諱 항恒, 다섯째 형이신 창주공滄洲公 휘諱 증憕, 일곱째 계씨季氏인 죽헌공竹軒公 휘諱 성惺, 아홉째 계씨季氏인 단지공丹池公 휘諱 협悏등 다섯 분 형제께서는 남명선생南冥先生을 사숙私淑하였고, 학문을 연마鍊磨함에 있어 서로 사우師友가 되시기도 하셨다.
 부군府君께서는 어린 소년시절부터 가정의 착한 일에 젖어들어 어진 행동에 감화感化되었고 그 가운데서 비록 배우지 않으려고 하여도 배우지 않을 수 없었다. 성취成就한 학문과 재주는 의당宜當 그 뜻을 펼쳐서 이 나라 백성들에게 은택을 베풀어 줄 수 있었는데, 마침 임진壬辰. 정유년丁酉年의 대란大亂이 일어나서 흩어지고 부숴 졌으며, 계속하여 어리석은 임금이 윤상倫常을 타락시키고 북인北人들이 권세를 휘둘러, 군자들이 은미隱微한 것도 알고 드러난 것도 알아서 자득自得하여 욕심이 없는 것을 높이 숭상했는데, 또한 이 당시 시의時義가 역시 그러하였다. 아! 슬프다. 부군께서도 그와 같은 불행한 시기를 맞았으니 어떻게 할 수 있었겠는가?
 부군의 묘墓는 덕곡 선영德谷先塋이 계시는 서쪽 능선 남향에 배위 이씨配位 李氏 할머니와 합폄合窆으로 모셨다. 후손 기식璣植이 겸진謙鎭에게 부군府君의 같은 후예後裔라 하여 묘비문墓碑文을 위촉委囑해 왔으므로 감히 사양치 못하고 전해 들은바 그대로 적어 상세하지 못하니, 대체로 또한 의심스러운 것을 그대로 전한다는 한 방도에 따랐을 뿐이다. 다시 고증할 만한 문헌이 나타나면 곧 이것을 씻어내고 다시 고쳐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후인을 기다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십일대손 겸진 찬
墓碑銘
吾河出於晉州爲大姓自高麗以及本朝之初世大顯累見於史中世至穆陵以後則寢微而宦不達然亦尙有淵源文學稱頌於儒林間彬彬多可數焉府君諱憬穆陵時人官將仕郞司宰監正參奉曾祖諱禹治安州牧使祖諱淑承仕郞父諱魏寶生員贈吏曹判書晉平君外祖曰參議泗川李公綸參議晉陽姜公佑配曰咸安李氏大司憲仁亨玄孫子曰智尙將仕郞按吾先世譜牒載府君事僅止此官職世系若筮仕何年及生卒月日皆不可考其他行治文章並亦無所槪見焉而世皆傳河氏兄弟九人盡有儒望晦跡林樊不樂仕進竊嘗以是而推府君之世而想度之是時山海先生之學大行於嶺中人知仁義之爲重而視爵祿輕如泥塗且府君伯兄松岡公恒五兄滄洲公憕七弟竹軒公惺九弟丹池公悏皆能私淑於山海以其學相爲師友府君自幼少擩染漸摩於其中雖欲無學不可得也宜其道藝成就有可以展其志而澤斯民者而壬丁之適會大亂崩離繼以昏朝斁倫北人用事君子之知微知彰囂囂以高尙亦時義爲然鳴呼府君其如時之不幸何哉府君之墓在於德谷先塋西麓負坎原李氏窆同穴後孫璣植以謙鎭爲府君之自出也屬爲顯刻之文謙鎭不敢辭然所書者傳聞也不可以詳焉盖亦傳疑之一道也如復有文獻之爲可徵者出焉則滌此而改爲之是不能不俟後人云
                                                        十一代孫謙鎭撰